서울시 > 강남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강남구
강남구, ‘포스트코로나 시대’향한 첫걸음
정순균 구청장 첫 주재 영상회의 개최 … “비대면 행정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 -
기사입력: 2020/05/28 [15: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순균 강남구청장(재난안전대책회의)  © 편집부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8일 구청장 주재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영상회의로 개최하는 등 언택트 시대에 발맞춘 행정시스템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순균 구청장을 비롯한 구 간부 및 22개 동주민센터 직원 등 100여명은 각 집무실에서 행정안전부에서 보급한 ‘온나라 이음 PC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코로나19 대응상황 및 지원정책 등을 논의했다.

 

또, 구는 ‘언택트 시대’의 정책방향 모색과 직원역량 강화를 위해 같은 날 오후 4시 구청 회의실에서 ‘언컨택트(더 많은 연결을 위한 새로운 시대 진화 코드)’ 저자, 김용섭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장을 초청해 ‘언택트가 미칠 전방위적 영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앞서 구는 27일 ‘포스트코로나 태스크포스(TF)’ 첫 보고회도 영상회의로 개최하고, ▲신청·등록·발급 등 각종 민원의 온라인 처리 ▲무인민원발급기 확대 ▲실시간 화상 회의 및 직원 교육 등 ‘비대면 서비스 플랫폼’ 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모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지속가능한 회의 방식인 영상회의를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구정 모든 분야에 비대면 방안을 염두에 둔 업무 추진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남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울진군 인구의 날 기념행사 개최..인구정책사업 지속적 추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