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산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산 시
경산시, 태양을 피하는 방법
폭염에 자동으로 펴지는 스마트 그늘막 설치로 더위 피해요!
기사입력: 2020/05/27 [11: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산시 - 태양을 피하는 방법  © 경산시



- 도심 속 무더위쉼터 그늘막 45개소 운영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신호대기 횡단보도 등에 설치한 보행자를 위한 무더위 대비 그늘막 쉼터 45개소의 운영을 시작했다.

 

경산시는 2019년까지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횡단보도에 그늘막을 11개소 설치·운영하여 여름 폭염기간 동안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으며 이번 5월에도 스마트 그늘막 11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번 사업은 올해 기후변화의 여파로 평균 기온과 폭염 강도 등이 증가하여 인명피해가 우려됨에 따른 일환 중 하나로, 폭염대비 스마트 그늘막은 보행자의 이용이 많은 횡단보도 교통섬을 비롯해 가로수가 없어 직사광선에 노출된 횡단보도 등 지역 내 주요지점에 설치되었다.

 

실제로 그늘막 안팎의 온도가 2~4℃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민들이 체감하는 온도차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경산시 관계자는 “횡단보도에서 교통신호를 대기하는 시민들을 위해 설치된 그늘막이 폭염으로부터 시민들이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산시는 스마트 그늘막외에도 기존에 설치된 접이식 그늘막 26개소와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위험 우려지역을 대상으로 긴급점검(배수펌프장, 재해예방사업장, 급경사지, 저수지 등)을 실시하는 등 시민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문화재단, 울진군 `격암 남사고 역사 스토리` 문화공연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