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사
부산시, 코로나19 대응 최일선 의료·방역현장 지원 강화
코로나19 조기 종식 위해 기부금품 적재적소 지원 계속 -
기사입력: 2020/05/19 [15: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부산시청,     ©편집부

 

◈ 5.19. 11:00 ‘제5차 기부금협의회’ 개최… 부산의료원 및 현장 구급대원 지원,  소외계층·취약계층 지원 등 결정


◈ 부산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기부문화 확산으로 코로나19 특별기부금품 대구·경북 제외한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이 모여

 

부산시는 오늘(19일) 오전 11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기부금품 배부를 위한 ‘제5차 기부금협의회’를 열고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부산의료원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 소방재난본부 현장 구급대원 지원 등 7개 사업에 7억6천7백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협의회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 총 45억9천8백만 원(5월 18일 기준, 기부물품 별도) 중 4차에 걸쳐 배부된 36억6천4백만 원을 제외하고 9억3천4백만 원의 가용재원에 대한 5차 배부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가 함께 참석한 회의에서 안건별 깊이 있는 검토와 위원 간 토의를 통해 이번 지원사업을 결정하였으며, 이에 따라 부산시는 5차에 걸친 기부금협의회를 통해 총 29개 사업 44억3천1백만 원을 지원하게 된다.

 

5차 기부금협의회에서는 ▲보호종료아동 지원, 중증장애인 지원 등 취약계층 지원 3개 사업에 3억6천5백5십만 원 ▲부산의료원 및 현장 구급대원 물품 지원 등 감염 예방 지원 4개 사업에 4억1백2십만 원에 대한 지원을 결정하였다.

 

한편,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바라는 부산시민들의 기부 릴레이가 뜨겁게 이어지면서 특별기부금품이 61억2천4백만 원(기부금 45억9천8백만 원, 기부물품 15억2천6백만 원)에 이르러 코로나19 사태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지역을 제외하고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모금 실적을 기록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은 모범적인 코로나19 대응을 통해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지만, 이번 이태원 사례에서 보듯이 집단감염의 위험은 여전하므로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바란다.”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동안 시민 여러분이 보내주신 지지와 성원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해 시정을 챙겨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문화재단, 울진군 `격암 남사고 역사 스토리` 문화공연 개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