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강원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지사
[삼척시] ‘꽃피는 봄’ 시민과 함께하는 야외상영회 개최
기사입력: 2024/05/10 [10: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척시는 오는 5월 14일 오후 7시 삼척시 도계읍 긴잎느티나무 공원에서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 20주년을 맞아 야외상영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삼척시, 도계미디어센터와 강원문화재단, 강원영상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영상자료원, 영화진흥위원회 후원하며, 도계중학교 관악부 공연과 JTBC 돌아온 방구석 1열 시네마 토크, 영화상영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은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을 배경으로 트럼펫 연주자인주인공 현우(최민식 분)가 도계중학교 관악부 임시 교사로 부임하게 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그린 영화이다.

 

도계미디어센터장은 “내년 도계광업소 폐광을 앞두고 20년 전 도계를 배경으로 제작한 영화 상영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 과거를 회상하고 지나온 시간에 대한 보람과 앞으로의 희망에 대해 고민해 보는 기회를 갖고자 이번행사를 기획했다.”라며 “많은 주민들이 찾아 오셔서 자리를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꽃피는 봄이 오면 20주년 기념 야외상영회에는 배우 봉태규, 영화감독변영주, 영화평론가 주성철이 진행하는 JTBC 웹 예능인 돌아온 방구석 1열촬영이 함께 진행된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동
메인사진
영덕군, 박형수 국회의원과 2025년 국비예산 확보 협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