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종합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정치
[경산]조지연 국회의원 당선인, 중기부 장관 만나 지역 현안 논의
- 안덕근 산자부 장관에 이어 오영주 중기부 장관과 면담

- 지역 내 창업·벤처·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위한 지원 요청

- 조 당선인, “정부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
기사입력: 2024/05/01 [06: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조지연 국민의힘 국회의원 당선인, 중기부장관     ©

 

국민의힘 조지연 국회의원 당선인(경북 경산시 선거구)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조 당선인은 ▴지역 엔젤투자허브 운영, ▴제조가공 도시형소공인 복합지원센터 조성, ▴임당유니콘파크 운영에 대한 중기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먼저 조 당선인은 지역 엔젤투자허브와 관련하여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국비와 인력 확보를 건의했다. 지역 엔젤투자허브는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투자활성화의 거점으로서 유망기업 발굴과 펀드를 통한 직접 투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민관협의회를 운영하여 지역에 맞는 투자·상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창업자와 투자자를 연결하는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대경권(대구·경북) 엔젤투자허브는 조 당선인이 중기부와 협의를 해오던 중 지난 25일 최종 선정되었으며, 오는 6월 영남대학교 안에 있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 들어설 예정이다.

 

제조가공 도시형소공인 복합지원센터와 관련해서는 공유오피스 및 연구실 조성 설계비와 금속3D프린터 등 첨단 장비 도입을 위한 예산 확보를 요청했다. 이 사업은 지역 제조가공 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한 제조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며, 경북 경산시 진량읍 경산4일반산업단지 내 450평 규모로 구상 중이다.

 

또한 영남권 최대 규모의 창업·벤처 생태계 허브로 탄생할 임당유니콘파크에 대해서도 중기부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조 당선인은 성공적인 지식산업센터와 창업열린공간이 조성‧운영에 필요한 국비 131억 원 확보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조지연 당선인은 “창업·벤처를 포함한 중소기업은 우리나라 경제의 중추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만큼,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면서, “연구인력과 첨단 장비가 없어 경쟁력 높이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중심의 국회 의정활동을 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다짐을 밝혔다.

 

참고사진= 경산임당유니콘파크    ©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대구·경북 지역 합동연설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