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독자의 소리 > 독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자의 소리
독자
삶의 예찬(禮讚)
기사입력: 2024/02/27 [10: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삶의 예찬(禮讚)

 

"봄"은 처녀(處女), 여름은 어머니,

가을은 미망인(未亡人), 겨울은 계모(繼母)..."

일년(一年) 사계절(四季節)을 여인(女人)에

비유(比喩)한 폴란드의 격언(格言)입니다.

 

"봄"은 처녀처럼 부드럽고,

"여름"은 어머니처럼 풍성(豊盛)하고,

"가을"은 미망인처럼 쓸쓸하며,

"겨울은" 계모처럼 차갑다.

 

봄처녀가 불룩한 생명(生命)의 젖가슴을 갖고

부드러운 "희열(喜悅)"의 미소(微笑)를

지으면서 우리의 문을 두드린다.

"봄은 세가지의 덕(德)"을 지닌다.

 

첫째는 "생명(生命)"이요.

둘째는 "희망(希望)"이며,

세째는 "환희(歡喜)"다.

"봄은 생명의 계절(季節)"이다.

 

땅에 씨앗을 뿌리면 푸른 새싹이 나고,

나뭇가지마다 신생의 잎이 돋고

아름다운 꽃이 핀다.

"봄의 여신(女神)은 생명의 여신"이다.

 

세상(世上)에 생명(生命)이 자라는 것처럼

아름답고 신비(神秘)롭고 놀라운 일은 없다.

밀레와 고호는 "씨뿌리는 젊은이"를 그렸다.

네 마음의 밭에 낭만(浪漫)의 씨를 뿌려라.

 

네 인격(人格)의 밭에 성실(誠實)의 씨를 뿌려라.

네 정신(精神)의 밭에 노력(努力)의 씨를 뿌려라!

"봄은 희망(希望)의 계절"이다.

옛사람들은 봄 바람을 "혜풍(惠風)"이라 했고,

 

여름 바람은 "훈풍(薰風)"이라 했고,

가을 바람은 "금풍(金風)"이라 했고,

겨울 바람은 "삭풍(朔風)"이라고 했다.

"봄은 환희(歡喜)의 계절이"다.

 

우울(憂鬱)의 날이여 가거라,

비애(悲哀)의 날이여 사라져라,

절망(絶望)의 날이여 없어져라!

고목(枯木)처럼 메말랐던 가지에

생명의 새싹이 돋아난다는 것은 얼마나 기쁜 일인가?

 

얼어 붙었던 땅에서

녹색(綠色)의 새 생명이 자란다는 것은

얼마나 감격(感激)스러운 일인가...?

 

창 밖에 나비가 찾아오고, 하늘에 종달새가 지저귀고,

벌판에 시냇물이 흐르고,

숲속에 꽃이 핀다는 것은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글 : 안병옥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을형 관련기사목록
  • 삶의 예찬(禮讚)
  • 이동
    메인사진
    [포토]울진농업 대전환 ‘박차’..공동영농단지 농작물 수확 및 파종 연시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