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대 구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대 구 시
대구시, ‘2021 국제로봇올림피아드 세계대회’ 4일간의열전!
- 미래 로봇 꿈나무들, 로봇산업 선도도시 대구에 모여 승부를 가린다 -
기사입력: 2021/12/06 [16: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21 국제로봇올림피아드 한국대회 본선 개회식     ©

 

▸ 12월 7일(화) ~ 12월 10일(금), 엑스코 서관 1A홀에서 개최 

▸ 14개 종목 27개 부문 13개국 1,026명 참가

 

 

  세계 청소년들이 직접 제작하고, 프로그래밍한 로봇으로 겨루는 ‘2021 국제로봇올림피아드 세계대회’가 7일(화)부터 10일(금)까지 4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국제로봇올림피아드는 청소년들의 과학마인드 신장과 신성장 동력산업인 로봇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9년 창설된 대회로, 올해로 23회를 맞게 된다.

 

 

2018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2020년 세계대회 개최지로 대구시가 결정됐지만, 코로나19 사태로 2021년으로 연기해 개최하게 됐다.

 

 

이번 대회는 각국의 치열한 예선을 거쳐 선발된 3 13개국 1,026명의 로봇 꿈나무들이 14개 종목 27개 부문에 참가해 갈고닦은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지난 11월 18일 개최된 한국대회 본선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국내참가자 567명은 개최장소인 엑스코에 모여 경기를 진행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이 어려운 해외 참가자는 온라인으로 참가하게 된다.

 

주요 종목을 살펴보면 목표물을 빠른시간 내 모으고, 도착지점에 도착해야 하는 로봇개더링, 태양에너지를 이용해 다양한 코스를 제한된 시간 내에 주행해야 하는 에너지세이빙, 휴머노이드 로봇을 조정해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로봇파밍 종목 등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열린 국내·외 로봇 전문가와 기업들이 참여하는 대구 글로벌 로봇 비즈니스 포럼 개최에 이어 국제로봇올림피아드 한국대회 본선 및 세계대회 개최는 로봇 선도도시 대구라는 이미지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각인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로봇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제로봇올림피아드를 계기로 로봇에 흥미를 가진 우리 학생들이 마음껏 뜻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구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이동
메인사진
[서울]광진사랑상품권, 올해 첫 10% 할인… 150억 판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