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2021년도 정책·경제방향, 빅데이터로 읽자!
- 46개 신년사에서 ‘우리, 코로나, 경제, 위기, 국민’많이 사용 -
- 중앙부처, 광역지자체, 경제계 2021년도 신년사 빅데이터 분석 -
기사입력: 2021/01/18 [2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북도 청사     ©

 

 

 경북도는 대통령을 비롯해 중앙부처, 시도지사(권한대행 포함), 경제계(8대 그룹 및 5개 경제단체)에서 발표한 46개 신년사를 빅데이터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 했다.

 

전체 46개 신년사에서 주요키워드는 3,405회 언급됐으며, ‘우리’ 380회(11.2%), ‘경제’ 309회(9.1%), ‘코로나’ 300회(8.8%), ‘기업’ 241회(7.1%), ‘위기’ 220회(6.5%)로 빈도 수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 외에도 지원(178회), 산업(176회), 국민(172회), 사업(147회), 미래(140회)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 상황에서 코로나 위기 극복과 경제 활성화 관련 단어가 많이 사용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대통령 신년사에서는 주요키워드가 304회 언급됐으며‘우리(43회), 국민(32회), 경제(29회), 국가(18회), 코로나(16회)’가 상위 45.3%를 차지하였다. 이외에도 ‘회복(15회), 안전(15회), 협력(14회), 상생(9회)’ 등의 단어를 많이 사용하여 코로나로부터 일상 회복을 강조했다.

 

국무총리를 비롯한 15개 중앙부처의 경우 주요키워드는 1,485회로 ‘국민(123회), 경제(122회), 코로나(120회), 우리(120회), 금융(98회), 위기(90회), 지원(90회), 기업(89회), 혁신(73회), 디지털(63회)’ 순이었다.

 

이는 중앙부처 차원의 민생경제와 위기에 처한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과 4차 산업 관련 디지털 전환과 혁신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16개 시도지사 신년사에서는 ‘코로나, 경제, 우리, 위기, 사업’이 상위권을 차지하였으며‘지원, 방역, 대응’ 등 코로나 관련 단어가 다수 나타났다.

 

반면 경북도지사는 ‘산업’, ‘시대’, ‘구축’을 높은 순위로 언급하였으며 ‘관광’, ‘민생’, ‘행정’ 등 다른 신년사에서는 순위에 들지 않는 단어가 눈에 띄었다. 이는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구체적인 도정방향을 제시하는 이 지사의 스타일이 드러난 것이라 할 수 있다.

 

국내 10대 그룹 중 대외적으로 신년사를 공개하지 않은 삼성과 GS를 제외한 8개 그룹은 ‘우리, 고객, 기업, 사업, 직원’을 강조하였다.  고객 중심의 경영을 유지하면서 내부직원을 향한 메시지 전달에 주력하는 한편 ‘성장, 경영, 미래, 생각, 가치, 변화’ 등 기업의 미래 가치 증진에 중점을 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경제5단체의 경우 ‘기업, 위기, 경영, 경제’가 상위권으로 나타나 현재 경제상황이 녹록치 않음을 알 수 있다.

 

김장호 기획조정실장은 “신년사는 함축적인 메시지이지만, 분석을 통해 2021년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과 정책기조를 이해하고 지방정부의 정책방향 및 경제계의 경영전략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울진군, 왕피천 공원 유기농 딸기 수확 체험 운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