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뉴스 > 한수원본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뉴스
한수원본사
한수원, 경주지역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
- 일자리 창출,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
기사입력: 2020/12/13 [20: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진1. 한수원_ 경주시 청년 신솔든 창업특구 개소식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경주지역과 함께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기반 구축을 위해 경주시를 비롯한 여러 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경주지역 일자리 창출

 

  한수원은 올해 경주 도심공동화 문제 해결을 위한 경주시 新골든특구 조성 및 청년창업 사업에 힘을 보탰다. 이 사업은 낙후된 도심에 창업특구를 조성해 청년들의 창업을 돕는 것으로, 지난달 9개 팀이 창업한 바 있다. 또한, 동국대, 위덕대 등 지역대학과 산학협력단 협업을 통한 대학생 창업가 20개 팀을 육성하고, 내년 초 준공예정인 청년창업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하며 창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경주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한수원은 청년 일자리 뿐 아니라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점 사업으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주시니어클럽과 협업해 올해 6월 경주 도심지역에 실버카페 1호점, ‘리틀포레스트’를 개점하기도 했다. 이 사업은 경주지역에서 시범 시행 후 사업성과를 분석해 타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사진2. 한수원 협업 실버카페1호점 개점식     ©

 

◇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한수원은 지역사회 일체감 조성을 위한 ‘경주 역사문화 바로 알기 프로그램’을 경주문화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한수원 직원들이 해설사의 해설과 함께 경주의 문화재를 돌아보는 것으로,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도심 상가를 활성화하기 위해 프로그램에 참여한 부서는 주변 식당을 이용케 함으로써 1석 2조의 효과로 지역사회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운영에 제약이 많지만, 내년에는 더 알찬 프로그램으로 정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3. 한수원_ 경주역사탐방     ©

 

  한수원은 2021년부터는 경주 도심 지역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어 청년지원센터를 거점으로 한 청년창업특구를 확대해 경주특화 청년거리를 조성할 예정이다. 청년창업, 역사문화 탐방과 인근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하여 지역을 떠나는 청년들이 돌아오고 도시재생에 앞장서도록 응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경주 도심 부근 고려인 거주 지역 이주노동자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한글교육 시행 및 협동조합 설립을 지원하는 등 경주 취약계층 자립 기반 구축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천년고도 경주에서 천년기업 한수원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지역과 함께 상생 발전하는 프로그램들을 적극 발굴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한수원이 경주지역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성문 국장 노성문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북]이철우 도지사, 김홍길 前전국한우협회장 감사패 전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